전체 글 601

베를린에서 프랑크 푸르트로

2022년 10월 12일(수) 맑음 어제밤에 짐을 다 싸놓아서 아침에는 별반 쌀 거는 없다. 호텔 카운터에 짐을 잠시 맡긴후 지원이의 안내로 카페에가서 커피를 한잔했다. 정말 맛있는 커피. 이 집은 크로와상도 맛있다. 맛있어서 한개씩 더 사서 먹는데 주인장 왈 생지를 프랑스에서 사서 구운 거란다. 역시 프랑스 빵. 그러면서 버터를 들이 부어서 부드럽고 맛있는 거 같다고...ㅎㅎㅎ 아침을 먹고 맡겨둔 짐을 찾아 우버를 불러 중앙역으로 간다. 중앙역에서 열차로 프랑크푸르트로.... 프랑크푸르트 가본 곳 뢰머 광장 대성당 슈테델 미술관. 아이젤너 다리 마인 강 베를린 중앙예 우리가 왔다고 숙의 지인이신 프랑크푸르트 주민이 쑤어 온 호박죽. 그전에 네끼를 차가운 샌드위치만 먹었던 나에게 이 따듯한 음식은 구세주..

베를린 시내 2(11일)

2022년 10월 11일(맑음) 어제 숙이 지원이네 집에서 잠을 자서 이 트윈룸을 나혼자 독차지하게 되었다. 그리고 오늘 오전내내 혼자 뭔가를 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다. 호텔 근처 번화가에서 건강 샌드위치와 커피로 아침을 먹고 베를린 관광의 중심지. 브란덴 부르크 문까지 걸어서 가기로 했다. 구글 맵을 보니 걸어서 1시간 7분. 가는 길에 베를린을 그저 그대로 느끼기로 했다. 베를린 공대를 지나면서 캠퍼스의 풋풋함도 느끼고.. 자전거 도로가 잘되어 있어 자전거 타는 사람들이 많다. 베를린 공대를 지나 강을 건너면서는 티어 가르텐이라는 베를린에서 가장 오래되었다는 광범위한 공원이 시작된다. 공원길을 걸어 가는 길이다. 마치 베를린의 허파 같은 곳. 걷는 길이 피곤하지 않다. 중간에 전승 기념탑도 있어 ..

베를린 시내(10일)

2022년 10월 10일(월) 맑음 어제 방을 옮긴 덕에 방안의 공기가 상쾌해졌다. 방의 크기도 더 넓어 그래서 쾌적하기도 하고. 오늘 아침은 우리 둘이서 가까운 공원을 산책하기로 하였다. 주변 공원 중 호수가 있고 규모가 있는 Lietzensee park으로 슬렁 슬렁 걸어갔다. 호수와 오래된 나무들이 산소를 마구 마구 뿜어내는 것 같았다. 조깅하고 산책하는 현지인들도 많고..편안하게 걷고 힐링하기 좋은공원이다. 한시간 남짓 걷다가 공원 근처 카페. kuno 15에서 커피를 마시는 데 너무 향긋하고 맛있다. 커피 볶는 집이라서 다르긴하다. 마침 지원이와 연락이 닿았는데 지원이가 사는 집이 바로 근처란다. 지원이 집 방문. 오래된 나무가 많은 오래된 아파트지만 햇살이 밝게 들어오고 실내가 넓어 좋았다. ..